UPDATED. 2021-09-28 19:24 (화)
하안노인복지관 위탁자 선정 “광명시는 아비규환(阿鼻叫喚)”
하안노인복지관 위탁자 선정 “광명시는 아비규환(阿鼻叫喚)”
  • 선데이광명
  • 승인 2019.04.1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안노인종합복지관 위탁자 ‘한국지역복지봉사회’ 선정 후폭풍
고위직 공무원 책임 떠넘기기, 심의위원 명단 사전 유출, 시의회도 한몫 설 모락모락
하안노인복지관 위탁자 선정 “광명시는 아비규환(阿鼻叫喚)”
하안노인복지관 위탁자 선정 “광명시는 아비규환(阿鼻叫喚)”

느닷없이 닥친 하안노인복지관 위탁자 선정 결과가 광명시 조직사회를 아비규환에 빠뜨렸다. 고위직 공무원 책임 떠넘기기, 심의위원 명단 사전 유출, 시의회도 한몫 설 등이 나돌며 이를 대하는 광명시 내부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다.

5개 법인이 지원하고 지난 12일 열린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위탁기관 선정 결과 예상을 뒤집고 한국지역복지봉사회가 선정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사실상 심의위원회는 시의 입김이나 방침을 추인하는 들러리로 전락했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아 왔으나 이번 위탁자 선정 심의위는 속성상 뻔한 기울어진 결정에서 벗어났다고 볼 수 있다.

알려진 심의위원은 부시장, 담당국장, 전직 국장, A, B 시의원, 외부 3명 등 8명으로, 위탁자 선정은 심의위원의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나머지 채점만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법인이 위탁자로 선정된다. 이는 위원의 눈치 보기를 통한 절묘한 채점이 곧 결과로 이어지면서 짜고 치는 것도 가능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이번 결과만 놓고 보았을 때, 민주적 과정을 통해 심의위원들의 신중한 의사결정으로 위탁자를 결정한 것처럼 볼 수도 있고, 만약 시가 개입하고도 이 같은 결정이 나왔다면 이건 조직 반란이며 내분이다.  내부 조직 반란에 대한 색출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는 후문.

이쯤 되자 책임론이 대두되면서 고위공직자 사이 책임 떠넘기기에 이에 더해 시의회도 한몫했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수년째 시 위탁자 선정 과정을 지켜봤지만, 사전 소문과 예상을 벗어난 사례가 있었던가 조심스레 유추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