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1:03 (화)
시민단체협의회, 구본신·안성환 의원 징계 촉구
시민단체협의회, 구본신·안성환 의원 징계 촉구
  • 선데이광명
  • 승인 2024.07.0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민단체협의회, “윤리의식 바닥” 강력 규탄

 

광명시의회가 구본신 의원(국민의힘)과 안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의 비위 행위로 인해 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광명시민단체협의회(이하 시민협)는 9일 성명을 발표하고 두 의원에 대한 신속하고 엄중한 징계를 촉구했다.

시민협에 따르면, 구본신 의원은 지난해 동료 여성 의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5월 31일 이 사실을 인정하고 광명시의회에 위반통보를 했다. 한편, 안성환 전 의장은 의장 재임 시절 관용차를 사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확인되었으며, 이 또한 국민권익위원회가 윤리강령 위반으로 인정한 바 있다.

“직무유기와 윤리 의식 결여, 강력 규탄”

시민협은 성명에서 "구본신 의원의 성희롱 발언이 공식 인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성환 전 의장은 의장 임기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이는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안성환 전 의장이 자신의 비위 행위에 대한 징계를 두려워해 구본신 의원의 비위 행위를 덮으려 했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지석 의장은 신속하고 엄중하게 징계해야”

시민협은 현 이지석 의장에게 두 의원의 비위 행위를 신속하고 엄중하게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분명하게 사실로 인정된 사건들에 대해 징계를 하지 않거나 흐지부지 넘어가려 한다면 이는 단순한 직무유기를 넘어 광명시민들을 우롱하는 처사임을 알아야 한다"며 강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근본적인 제도 개선과 윤리 의식 교육 필요

시민협은 광명시의회가 이번 사안을 엄중히 다루는 것 외에도, 비위 행위 적발 시 더 무거운 징계를 내릴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의원들의 윤리 의식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교육과 시민사회의 민주적 통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보완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석 의장은 이번 사안을 책임감 있게 처리해야 하며, 광명시의회의 윤리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