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15:03 (목)
광명시민·광명시·정치권 한목소리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 외쳐
광명시민·광명시·정치권 한목소리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 외쳐
  • 선데이광명
  • 승인 2023.03.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로구민 민원 해소를 위한 국책사업 정당성 결여

- 산림축 훼손·도시발전 저해되어 광명시민만 골탕

- 광명 뿐 아니라 부천, 시흥 등 수도권 100만 식수원 위협

 

광명시민과 광명시, 광명시 정치권이 7일 한목소리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결사반대를 선언하며 공동 대응에 나섰다.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와 박승원 광명시장·임오경(광명 갑양기대(광명을) 국회의원 등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결의했다.

이들은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중앙정부가 그 어떤 명분도, 타당성도 없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 “산림축이 훼손되고, 노온정수장 오염으로 수도권 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이 위협받는 심각한 상황이다고 비판했다.

또한,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광명시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방적인 행정이라며, “구로구민의 민원 발생 요인인 차량기지를 이웃 지자체로 고스란히 넘기면서도 경부선 선로는 그대로 남아 구로구민의 민원이 완전히 해소되는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광명시의 실질적 대중교통수단 확보 요구사항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정부에서 제시한 20분 간격의 셔틀 열차는 광명시민에게 효용성 있는 대중교통수단이 될 수 없고, 계획 과정에 피해당사자인 광명시민의 참여를 보장하지 않은 점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였다.

이들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은 정당성을 전혀 갖추지 못한 국책사업으로 무조건 백지화되어야 한다, 기자회견 이후 모두가 한뜻으로 강력히 저항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번 공동 기자회견은 지난 32일 광명시민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기재부·국토부 청사 앞 대규모 시위에 이은 추가 대응이다.

이번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명운을 판가름할 재정사업분과회의가 지난223일 기재부 주관으로 열렸으며, 최종 결과는 이르면 이달 말경 공개될 전망으로, 향후 1인 시위, 범시민 청원, 정치·행정적 대응에 중앙정부가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구로차량기지는 19748월 지하철 1호선이 개통하고 한 달 뒤 구로구 구로동 일대에 조성된 전동차 수리·점검소로, 이 일대가 도심화되면서 소음·진 동, 도시 단절 등에 따른 구로구민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었다.

민원으로 촉발된 차량기지 이전 논의는 20056월 국무회의 안건에 상정되면서 가시화했고, 서울 외곽인 구로구 항동과 부천, 광명 등이 이전 후보지로 검토되면서 해당 지자체들의 반발에 막혀 표류했다.

이에 국토부는 광명·시흥 보금자리지구 지정과 함께 차량기지 지하화 등의 조건을 내세워 광명 이전을 추진했지만, 보금자리지구는 LH 경영성 악화로 지정 4년 만에 해제되고, 재원 조달 문제로 차량기지 지하화도 물거품이 됐다.

그런데도 국토부는 변경된 사업 여건에 대한 고려 없이 지난 17년간 사업 지연과 3차례에 걸친 타당성 조사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그동안 광명시는 민-민간 갈등뿐만 아니라 인근 지자체와도 갈등을 겪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