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지방분권 강화를 위한 생활SOC 균형 배분”
박승원 광명시장,“지방분권 강화를 위한 생활SOC 균형 배분”
  • 선데이광명
  • 승인 2019.05.0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생활SOC 사업의 추진방향과 지방정부의 추진 상 어려움 대변
- “생활SOC사업, 밀집 지역이 많은 지역에 필요한 사업”
박승원 광명시장은 7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세마나실에 개최된 '생활SOC,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토론회에 참석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7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세마나실에 개최된 '생활SOC,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토론회에 참석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7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된 ‘생활SOC,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시군구청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토론회에 박 시장은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유일하게 토론자로 참여해 생활SOC 사업의 올바른 추진 방향과 지방정부의 추진 상 어려움을 대변했다.

이날 토론회는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회장 황명선 논산시장)가 생활SOC 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실질적으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게 지방정부와 함께 사업 추진 방향을 점검하고, 새롭게 추진하는 복합형 모델의 바람직한 방향을 정하고자 마련됐다.

 

박 시장은 “주민생활 현장을 잘 아는 지방정부가 생활SOC 사업을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인구와 지역 상황을 감안하지 않고 지방정부에 획일적으로 사업을 배분한다면 수도권, 인구 과밀지역에 대한 상대적 역차별이 될 우려가 있으므로 실제로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곳에 생활SOC 사업을 추진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구도심의 재생에 우선 투자하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현실적으로 구도심의 주차공간과 문화시설 확충 시 부지 확보의 재정적 어려움에 사업을 포기한다”며 “이 해결방안으로 ‘학교부지 활용 생활SOC 시설 복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적극 지원해 줄 것”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생활SOC 사업은 쇠퇴ㆍ밀집지역이 많은 광명시 같은 지방정부에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사업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이날 토론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