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3 19:38 (금)
‘광명7R구역 공공재개발’추진, 2천560호 주택 공급...원도심 균형개발 박차
‘광명7R구역 공공재개발’추진, 2천560호 주택 공급...원도심 균형개발 박차
  • 선데이광명
  • 승인 2021.07.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국토교통부와 경기도주택도시공사(GH)가 추진하는 경기도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광명7R구역’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공공재개발은 사업성 부족,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장기 정체된 재개발사업을
공공기관이 시행사로 참여해 사업기간을 단축하면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광명7R구역은 뉴타운사업을 추진하다 해제된 지역으로 노후한 주거환경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으며 지난 3월 광명7R구역 주민들이 ‘경기도 공공정비사업 후보지 민간제안 공모’에 신청했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공모에 신청한 10개 구역을 대상으로 사업성 검토, 지자체 협의, 지정요건, 공공성 및 실현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광명7R구역을 비롯해 최종 후보지 4개 구역을 선정했다.

광명시는 광명7R구역 주민들과 긴밀한 협력으로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하여 이르면 올해 말까지 공공재개발 예정구역을 지정하고, 2023년 상반기 중 주민 3분의 2 이상의 동의율을 확보해 정비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광명7R구역(93,830㎡)에는 이번 공공재개발을 통해 2천560호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등으로 공급할 계획으로 지역 내 주거복지가 크게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명시는 지난 6월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 및 소하동 원도심 지역의 균형발전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GH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광명7R구역이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됨에 따라 시는 GH와 보다 더 긴밀한 협력으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흥 신도시와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을 비롯한 원도심지역 간 균형적인 발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이번 광명7R구역 공공재개발 사업 추진에 시가 중간역할을 더욱 충실히 하여 원도심의 균형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