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9:24 (화)
양기대가 움직인다
양기대가 움직인다
  • 선데이광명
  • 승인 2019.01.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기대 전 광명시장(유라시아 교통연구소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유라시아 교통연구소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유라시아 교통연구소장)이 '총선 체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세다.

이미 지역정가에서 그의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 입성을 목표로 새해 초부터 몸 풀기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총선이후 잦은 언론 기고와 종편방송 출연에 이어 지난해 12월 여주시 공무원 특강, 지난 10일 하남시 간부 공무원 특강을 이어갔다. 또 13일에는 ‘바보 노무현’을 그리워하는 시민들이 모여 만든 협동조합 ‘관악바보주막’에서의 강연으로 본격적인 세과시에 나서고 있다.

얼핏 보면 관외행사로 보이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으로 '체급'을 키운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기존 지지자 결집과 함께 대내외에 자신의 현 위치를 가늠해 볼 기회다.

관악바보주막 강연회(13일)
관악바보주막 강연회(13일)

 

또 지역중심 상권에서 양 전 시장과 지역인사들과의 만남이 자주 목격되면서 특유의 친화력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지역 주민과 스킨십 기회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차기 총선승리의 유일한 해법이 지역 민심 확보라는 점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된다.

민주당 공천은 당선의 공식이 광명에서는 여전한 가운데 후보의 경쟁력도 공천의 주요기준이 될 것으로 보여 정당 대결보다 당내 인물 대결 가능성 성격을 가질 수 있다.

현재까지 강신성 민주당 광명(을)지역위원장이 당내 유일한 경쟁자지만 2번의 총선경험과 재선 시장을 지낸 양 전 시장에 비해 객관적인 무게감이나 인지도에서 크게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여기에 무게감 있는 외부 인사 등장도 배제할 수 없다.

‘보수 여전사’로 떠오르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한국당 입당 및 타지역 출마설이 나오긴 하지만 광명(을) 총선 출마는 지역정서와 탈당에 대한 지역 유권자의 반감을 고려하면 바른미래당이든 한국당이든 이 의원의 차기 총선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양 전 시장의 아킬레스건은 크게 두 가지다. 몇몇 보수언론이 양 전시장을 ‘신친문’으로 분류하지만 계파 색이 옅은 것은 강점보다 당내 입지에서 약점으로 꼽힌다. 또한 광명동굴과 광명역세권 개발 등 시장재임시 정책사업의 치적 공과에 대한 평가가 엇갈린다는 점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절대 강자가 없는 ‘군웅할거’ 구도에서 누가 ‘중원’ 광명(을)을 향해 치달릴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해 입성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