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15:01 (수)
광명시, 초소형 전기차 메카도시 만들다
광명시, 초소형 전기차 메카도시 만들다
  • 선데이광명
  • 승인 2021.02.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시, 대기오염, 소음 걱정 없는 2인승 초소형 전기차 보급 위해 MOU체결
- 수도권 최초 파격적 보조금 지원 및 업체 프로모션으로 시민 부담 감소
- 친환경 전기차 보급·확산 및 모빌리티 시장 형성에 협력키로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그린뉴딜 모태도시에 걸맞게 2021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사업 중 초소형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하고자 17일 캠시스, KST일렉트릭와 ‘초소형 전기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박영태 캠시스 대표, 김종배 KST일렉트릭 대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광명시는 초소형자동차 지원 보조금을 2020년 25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대폭 늘린다. 이는 수도권 최고 지원금으로 타 시군 대비 자부담 비용을 낮춰 시민에게 초소형 전기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제작사는 올해 12까지 초소형 전기자동차 구매 시 광명시민 대상 인센티브 지원, 광명시 관내 AS 정비협력업체 지정 AS지원, 초소형 전기자동차 보급에 대한 상호협력 등에 협조하기로 했다.

초소형 전기차를 구매하는 시민은 국비 400만 원, 시비 500만 원 등 총 900만원의 보조금과 인센티브를 더해 부담 없는 가격으로 나만의 전기차를 가질 수 있다.

초소형 전기차는 경제성은 물론 이동성과 주차 등에서 편의성이 높아 출퇴근, 등하교, 장보기, 배달 등 다양한 용도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오토바이와 승용차 중간쯤 크기로 매연, 소음이 적어 이용자나 주변 이용자에게도 매연과 소음 피해가 적다.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물품 및 서비스 선호가 이어지고 있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퍼스널 모빌리티의 대표 주자인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어 광명시는 이번 사업이 경제를 살리고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일석이조의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미세먼지 줄이기, 친환경 차량 보급 등 광명형 뉴딜에 맞는 환경친화적인 정책 방향성에 동참하고자 이번 초소형 전기차를 보급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대기 오염은 물론 소음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전기차 차종이 앞으로 더 다양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수도권 서남부 교통의 허브로 꼽히는 광명시와 이번 초소형 전기차 보급 활성화 협약을 맺게 되어 더욱 뜻깊다”며, “초소형 전기차는 친환경성과 뛰어난 이동성이 가장 큰 장점인 만큼 이번 협약이 미세먼지 저감 등 시내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차량을 직접 운전하는 일반 시민 및 사업자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배 KST일렉트릭 대표는 “KST일렉트릭은 초소형전기차 마이브 M1공급하는 민간협력 파트너로, 교통문제 해결, 기후, 환경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광명시의 초소형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 사업에 공감하고 이번 사업에 적극 동참하여 친환경적이며 안전하고 효율적인 초소형전기차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쿨루프 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광명시민에너지협동조합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광명시민햇빛발전소 건립을 늘리고, 기후위기에 따른 시민교육, 시민참여형 에너지 공동체 형성 및 도심 속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지역에너지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