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7:00 (수)
광명시·환경부, 폭염 노출 취약가구에 ‘시원한’마음 전하다
광명시·환경부, 폭염 노출 취약가구에 ‘시원한’마음 전하다
  • 선데이광명
  • 승인 2020.07.0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시·환경부, 취약가구에 지원물품 전달 및 쿨루프 시공 캠페인 진행
- 취약가구와 언택트(Untact) 화상 간담회 통해 민·관 소통의 장 마련
광명시(시장 박승원)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7월 3일 광명시청에서 하절기 기후행동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화상 간담회)
광명시(시장 박승원)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7월 3일 광명시청에서 하절기 기후행동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화상 간담회)

 

광명시(시장 박승원)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3일 오전 광명시청에서 하절기 기후행동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환경부가 주최하여 지원물품을 에너지 취약가구에 전달하고, 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의 지붕에 차열페인트를 도색하는 등의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함께 참여한 제주개발공사, 빙그레, BGF리테일이 취약가구에 지원물품을 기부하여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되었다. 이들은 7월까지 기부활동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이 날, 광명시와 환경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약가구를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상황을 고려하여 화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명시장과 환경부장관은 화상 간담회를 통해 취약가구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화상 간담회에 함께 참여한 컨설턴트들이 폭염 대응 방안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늘 행사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녹색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 국민, 기업 모두가 한 마음이 되어 노력해야 한다. 환경부는 국민들의 노력에 발맞춰 행정·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광명시를 찾아 기후행동 캠페인 행사에 함께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폭염과 같은 기후변화는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를 주기 때문에 기후 변화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광명시는 취약 가구에 대한 우선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그린 뉴딜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수도권 기초지방정부 중 최초로 기후에너지과를 신설하고 기후에너지센터, 에너지협동조합을 만들어 시민과 여러 가지 사업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중앙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맞춰 광명형 그린뉴딜정책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 시장과 조 장관은 행사 후 취약가구를 찾아가 냉방기기를 직접 설치했다. 올해 기록적인 폭염이 올 것이라는 관측이 발표되는 가운데, 냉방기기 없이 여름을 견뎌야 하는 취약가구에 환경부가 냉방기기를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냉방기기 설치 후엔 원광명경로당을 방문하여 쿨루프(Cool Roof) 시공 작업 중인 여러 관계자들을 직접 격려했다.

쿨루프 시공이란 옥상 지붕에 밝은 색 도료를 시공하여 햇빛 반사율을 높이는 시공방법이다. 햇빛이 반사되면 건물 내 침투하는 태양열이 시공 전보다 줄어들어 실내온도가 약 3-10°C가량 저감되는 효과를 나타내 냉방에너지 절감에 도움이 된다.

한편, ‘함께 그린 광명 쿨루프사업’은 2019년 광명시가 환경부에 제안하여 선정된 사업으로 사업비는 240백만원(국비 50%, 시비 50%)이다. 8월까지 쿨루프 시공을 마치고 여름철 에너지효율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며, 9월에 하얀 쿨루프옥상 문화제를 개최하여 성과 보고할 예정이다.

광명시는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그린뉴딜’ 이슈를 위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기후위기 대응을 최우선으로 삼아 저탄소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 및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일자리 창출 체계를 구축하여 ‘광명형 그린뉴딜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도록 힘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