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7:00 (수)
시민협 “의장단 선거 파행수습하고 배후와 전모 밝혀야”
시민협 “의장단 선거 파행수습하고 배후와 전모 밝혀야”
  • 선데이광명
  • 승인 2020.07.0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민단체협의회 성명, 제8대 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로 제7대 광명시의회 파행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 된다

 

광명시민단체협의회(상임대표 이승봉, 이하 ‘시민협’) 1일 성명을 내고 “제8대 광명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로 제7대 광명시의회 파행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 된다”며 시의회 정상화를 위해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협은 “민주당 중앙당 의원총회를 통해 의장단 후보자를 확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고, 지난 24일 의원총회에서 10명 중 6표를 얻은 김윤호 시의원을 민주당 의장 후보로 확정한 바 있으나 26일 열린 제255회 광명시의회 임시회에서 뽑힌 의장은 의총에서 2표를 얻은 박성민 의원이었다”며, “이는 12석 중 10석을 가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반란이 일어난 것이다”이라고 질타했다.

시민협은 또 “부의장에 박덕수의원, 자치행정교육위원장에 안성환의원, 복지문화건설위원장 이주희의원, 의회운영위원장에 제창록의원을 선출하였다”며 , “이에 민주당 중앙당은 의총 결과를 뒤엎은 것, 미래통합당 시의원을 부의장으로 선출한 것 등에 대해 당헌 당규를 위반하고 해당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관련자들에 대해 징계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후반기 의장단 선거가 시각에 따라서는 민주당 내의 내홍으로 볼 수도 있지만 지난 제7대 광명시의회의 파행을 생생히 기억하는 광명시민들로서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이번 의장단 선거가 7대 의회 초기와 너무도 닮았기 때문이다”라고 꼬집었다.

시민협은 “남은 제8대 임기가 제7대 의회의 재판이 되지 않길 간절히 바라며, 더 이상의 파행을 막기 위해서라도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태의 중심에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징계를 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번 사태가 시의원 몇몇이 짜고 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났다고 보기에 그 배후는 무엇인지 철저히 조사하여 광명시민들에게 낱낱이 공개해야 할 것이다”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시민협은 “▲더 이상의 파행이 없도록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자리를 걸고 수습 ▲최근 본회의에서 불거진 광명도시공사 조사특별위원회를 즉각 설치하여 시의회 본연의 모습인 시정견제 역할에 충실 ▲더불어민주당은 대의민주주의의 근간인 정당정치를 훼손한 이번 사태의 배후와 전모를 밝혀 공개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