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7:04 (금)
광명도시공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비상운영체제 시행
광명도시공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비상운영체제 시행
  • 선데이광명
  • 승인 2020.04.0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대비…장애인 감염 예방 및 이동권 보장 확보 차원

 

광명도시공사(사장 김종석)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이하 ‘광명희망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장애인 이동권 보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사업장을 이원화해 운영하고 방역업무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사업장 이원화는 현행 단일 사업장·차고지에서 2개 사업장·차고지로 분리 운영하여 사업장 간 근로자의 접촉을 최소화해, 확진자 혹은 격리대상자가 발생하더라도 광명희망카 전체가 운영을 중단하는 상황을 사전에 예방하려는 것이다. 코로나19 감염자를 수송하게 되는 만약의 사태에도 고객들이 평상시와 동일한 서비스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조치이다.

또한, 이용고객의 안전보호 강화를 위해 차량 내 고객 사이에 분리막을 설치하고, 드라이브 스루형 소독방식 도입 등 현재 방역체계를 확대 및 강화할 예정이다. 2개 사업장 분리 비상운영체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 유지된다.

김종석 사장은 “지역사회 내 교통약자 이용고객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역과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