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7:13 (금)
양순필 후보 “민주당 ‘오만’ 도를 넘었다” 성명 발표
양순필 후보 “민주당 ‘오만’ 도를 넘었다” 성명 발표
  • 선데이광명
  • 승인 2020.02.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갑 ‘낙하산 공천’ 움직임과 임미리 교수 고발 사태는 오만의 극치” 질타
양순필 후보 “민주당 ‘오만’ 도를 넘었다” 성명 발표
양순필 후보 “민주당 ‘오만’ 도를 넘었다” 성명 발표

양순필 광명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4일, “민주당의 오만함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양 후보는 성명에서 최근 민주당이 칼럼을 문제 삼아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가 취소한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이 권력의 단맛에 빠져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마저 위협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양순필 후보는 또 민주당의 광명갑 전략공천 방침을 ‘낙하산 공천’으로 규정하고, “국회의원 선거를 불과 두 달 앞두고 바둑돌이나 장기알을 놓듯 전략 공천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행태는 광명갑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민주당이 아무나 공천해도 시민들이 결국 자기 당 후보를 찍어줄 거라는 오만함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끝으로, 민주당 광명을 예비후보 지지자들 간의 ‘진흙탕 싸움’도 지적했다.

양 후보는 “자원봉사를 하는 광명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SNS 대화방이 마치 자기네 안방이라도 되는 것처럼 시도 때도 없이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글로 도배하는 처사는 많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며 “집권 민주당은 국민과 광명시민들이 언제나 오만한 권력을 심판해 왔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자성을 촉구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 민주당 ‘오만’ 도를 넘었다

권력에 취한 더불어민주당의 ‘오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와 이를 게재한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민주당의 오만을 비판하는 성난 국민의 여론이 거세게 일자 부랴부랴 고발을 취소했다.

집권 초기 높은 지지율에 취해 국가대개혁 기회를 날려버린 민주당이 이제는 권력의 단맛에 빠져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마저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의 이런 오만함은 광명 지역에서도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백재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광명갑 지역구에 ‘낙하산 공천’ 움직임이 끊이지 않는 게 그 첫 번째다.

국회의원 선거를 불과 두 달 앞두고 바둑돌이나 장기알을 놓듯 전략 공천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행태는 광명갑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처사다. 민주당이 아무나 공천해도 광명시민들이 결국 자기 당 후보를 찍어줄 거라는 오만함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민주당 광명을 예비후보 지지자들 간의 ‘진흙탕 싸움’도 광명시민 입장에서 보면 참으로 오만하다.

자원봉사를 하는 광명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SNS 대화방이 마치 자기네 안방이라도 되는 것처럼 시도 때도 없이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거나 비방하는 글로 도배하는 처사는 많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자 우리나라와 광명시 전체가 마치 자기들 거라고 생각하는 게 아닌지 정말 우려스럽다.

집권 민주당은 국민과 광명시민들이 언제나 오만한 권력을 심판해 왔다는 점을 명심하고 자숙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