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9:24 (화)
권리당원 심재만·청와대 임혜자·고창 심덕섭
권리당원 심재만·청와대 임혜자·고창 심덕섭
  • 김지철 대표 기자
  • 승인 2019.11.27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 민주당 광명갑, 백재현 의원 불출마 설에 붙여
임혜자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심재만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안보특보
임혜자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심재만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안보특보

 

현역 백재현 의원의 내년 총선 불출마가 기정사실화되면서 광명갑 판세에 대한 설왕설래가 지역정가 안팎에서 일고 있다.

먼저 임혜자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최대의 장점이자 스펙 ‘청와대’ 타이틀을 안고 인지도 높이기에 치중하는 모양새. 단 임 전 행정관이 소위 말하는 ‘문빠’일지는 여전히 의문이고, 그의 주변 지역 인물 군에 대한 지역평가는 호불호가 크게 갈린다.

알려진 바와 같이 더불어 민주당 경선 룰이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 50%씩 반영하는 식이다보니 어떤 후보가 더 많은 권리당원을 확보했는지가 경선 최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에 더해 30%선으로 알려진 온라인 당원이 향배를 좌우할 전망. 온라인 당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자들이 다수로 결국 누가 지역 ‘문빠’인지가 투표에서 선택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가에서는 임 전 행정관과 심재만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안보특보가 입당원서를 얼마나 넣었냐를 두고 시비가 엇갈린 가운데, 500~600명 안팎으로 예상되는 기존 권리당원을 제외하고 신규 당원 확보에서 심 전 안보특보가 다수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백재현 의원의 불출마가 제기 되면서 후보간 확보한 권리당원 수를 놓고 계산이 한창이다.

통일외교안보 전문가를 내세운 심 안보특보는 출마를 알리기 전까지 신규 당원 입당에 총력. 권리당원 확보면에서 타 후보군에 비해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통설이기도 하다.

더불어 민주당 광명갑의 권리당원 인원수는 정확히 알려지고 있지 않으나 2000명 안팎으로 예상되며, 여기에 지난 7월 말 입당 이후 6개월의 당비를 납부해야 권리당원권을 행사 할 수 있다.

여론조사가 인지도라고는 하지만 권리당원 확보가 곧 여론이라는 논리는 경선의 공식 룰로 통한다. 현역 의원 불출마로 지역 정치권의 ‘헤쳐모여’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 후보 간 권리당원 확보 수 부풀리기는 내년 총선까지 새 판짜기의 주도권을 쥐고 가겠다는 포석이 깔려있다.

여기에 최근 광명갑 출마설이 돌고 있는 심덕섭 전 국가보훈처 차장도 경선전선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권리당원을 확보하지 못한 심 전 차장을 같은 고창 출신 지역 유력 정치인이 밀어주려 한다는 소문까지 나돌고 있기는 하다.